구글 스카이 별자리 경계선

구글어스 2007.12.01 22:18 Posted by 푸른하늘 푸른하늘이

별자리는 처음부터 우리가 널리 알고 있는 별자리로 정해져 있었던 것은 아니며, 각 나라나 지역마다 다르게 사용되고 있었던 것이 하나로 통합하면서 오늘날 별자리가 생긴 것입니다.

지금의 별자리의 기원은, 기원전 수천년경 바빌로니아 지역의 유목민들이 만든 것이 이집트를 거쳐서, AD 150년경 그리스 천문학자 프톨레마이오스가 그리스천문학을 집대성한 <알마게스트>란 책에 기록된 48개의 별자리로부터 유래가 된 것입니다.

이후 15세기에 들어 남반구의 별자리가 생기기 시작했으며, 20세기에 들어서는 여러가지 혼란이 발생하자, 1928년 총회에서 하늘 천체를 88개의 별자리로 나누어 황도를 따라서 12개, 북반구 하늘에 28개, 남반구 하늘에 48개로 모두 88개의 별자리로 확정하였다고 합니다.

구글 스카이(Sky)모드로 들어가면 별자리가 기본 레이어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별자리는 원래 주요한 별들을 연결하는 선이 아니라, 구역입니다. Google Sky Constellations KML을 실행시켜보면 이 별자리 구역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래가 이를 실행한 예로서, 누구나 잘 알고 있는 큰곰자리와 작은 곰자리를 보인 것입니다. (via barnabu.co.u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왕에 별자리 경계선을 올린 김에 하나 더... 10월 초에 제 예전 블로그에 구글 스카이 별자리 그림을 올렸습니다. 그리스 로마 신화로부터 재 구성한 별자리 그림이죠. 이 포스트 속에 Constellation.KML이 있습니다. 이 KML과 위에 있는 KML을 함께 실행하면 다음처럼 됩니다. 위 그림과 같은 위치를 잡으려고 했는데, 작은곰자리는 원래 그림이 없는 모양이라서... 어쩔 수 없이 헤라쿨레스자리를 중심으로 스샷을 잡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입니다. 저도 예전엔 한때 밤하늘을 쳐다보며 꿈도 키웠고, 목성, 금성, 토성이 어디에 떠있는지 정도는 알았고, 한때 별똥별 우주쇼가 벌어진다고 해서 밤을 지새운 적도 있었는데... 이제는 땅만 쳐다보며 사는 사람이 되었네요.

민, 푸른하늘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공간정보와 인터넷지도
제 관심사는 계속 바뀝니다. 이 블로그를 유지하는 동안에도 벌써 여러번 주제가 빠뀐 것 같습니다. 돌고 돌아 이제 고향으로 돌아왔습니다. 공간정보입니다. 세계를 측정하고, 그 기준을 세우고,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공유하는 것이 공간정보에서 다루는 내용입니다. 4차산업혁명이 데이터 기반이라고들 합니다. 데이터는 그냥 모아둔다고 정보가 되지 않습니다. 표준에 따른 공통 스키마를 기반으로 만들어져야 합니다. 누구나 언제든지, 쉽고 투명하게 데이터를 가져다 쓸
by 푸른하늘이
Profile for bluesky6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전체보기 (1587)
공간정보 (237)
구글어스 (829)
사진 (103)
드론/쿼드콥터 (239)
지오캐싱 (47)
기타 (131)
  • 4,545,522
  • 8448
TNM Media textcube get rss

공간정보와 인터넷지도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푸른하늘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