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둘레길을 둘러보며 지오캐싱하기

지오캐싱 2011.03.29 08:56 Posted by 드론의 미래가 궁금한 푸른하늘이

지난 주말에도 북한산 둘레길을 돌았습니다.사이 제가 좋아하는 지오캐싱(Geocaching) 겸하여 체력관리도 할 겸 걷기 좋은 길을 찾아다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넷을 검색해 보면 걷기좋은 길 사이트를 많이 찾을 수 있습니다. 물론 그 전에도 많이 있을 수는 있겠지만, 제주 올레길이 붐을 일으킨 이후, 일반 카페에서 추천하는 것으로부터, 각급 지방자치단체에서 설치한 길까지 아주 많습니다. 사실은 너무 많아서 어떤 길이 정말 좋은 길인지 알 수 없을 정도죠. (누군가 걷기좋은 길 자료를 잘 정리해서 서비스한다면 꽤 괜찮지 않을까..)

북한산 둘레길도 이런 붐을 타고 서울시에서 설치한 길입니다. 현재까지 44 km를 설치하였는데, 올해내로 도봉산 둘레까지 총 63km 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북한산 둘레길은 올해 초부터 다니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너번 다녀온 것 같습니다. 처음 간 날은 내시묘역길 중간쯤에 있는 북한산성입구에서 마실길과 구름정원길 중간쯤 걸었고, 다음엔 옛성길, 그 다음에 갈 때는 평창마을길과 명상길을 다녀왔습니다. 대략 서쪽 구간의 중간쯤에서 남쪽 구간을 돌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엊그제는 우이령구간과 충의길-효자길 구간을 돌았습니다. 북쪽 구간 전부와 서쪽구간 북쪽을 모두 돌았으니, 이제 동쪽구간만 돌면 한바퀴 일주하는 셈입니다. 

아래는 북한산 둘레길 홈페이지에서 가져온 둘레길 지도입니다. 여기 에 들어가보시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물론 그냥 걷기만 하는 건 아니고, 지오캐시를 찾기도 하고, 숨기기도 하면서, 사진도 찍고 이야기도 하면서 걷습니다. 조금만 걸어가면 새로운 게 나타나니 지루할 틈이 없죠. 아래지도에서 스마일표시는 제가 찾은 캐시이고 별표는 제가 숨긴 캐시입니다. 오른쪽 윗부분에 줄지어 있는 스마일표시가 엊그제 다녀온 우이령구간입니다. 우측(동쪽)은 다음에 가야할 구간이구요.

 
====
엊그제 다녀온 우이령구간은 사전 예약이 필요합니다. 여기에 들어가시면 여러가지 정보와 함께 예약도 가능합니다. 다만, 송추쪽에서 500 명, 우이동 쪽에서 500명 등 하루에 1,000 명의 제한이 있습니다. 노인분들과 장애인, 외국인은 전화예약이 가능하지만, 일반인들은 인터넷으로만 예약을 받습니다. 문제는 신청자가 너무 많아서 인터넷 예약은 이미 2개월정도 예약이 깍 찼다는 것입니다.

저는 외국인 지오캐싱 친구들이 있어서 지난 주 초에 예약을 하고 바로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외국인이 끼어있다면 전화 예약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자리가 충분한가 봅니다. 친구랑 함께 즐기는 지오캐싱에서 쓴 것처럼 지오캐싱을 하다보면 가끔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다니게 되는데, 이번에는 외국인 덕을 톡톡히 본 셈입니다. 아래는 이번 우이령 캐싱여행에 동행한 분들입니다.


우이령구간이 그다지 경치가 좋은 건 아닙니다. 그냥 편안히 걸을 수 있는 숲길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경사도 오르락내리락 하는게 아니라, 쪽 올라가다 제일 높은 지점에 다다르면 다시 쭉 내려오게 됩니다.휠체어를 타는 분들도 쉽게 다니실 수 있을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아래가 우이령길의 일반적인 모습입니다. 


볼만한 건 딱 2가지. 하나는 고갯마루에 있는 대전차 장애물과, 오봉을 감상할 수 있는 전망데크 정도입니다.
아래가 전망데크에서 촬영한 오봉입니다. 봉우리위에 큰 바위돌이 올라가 있는 게 특이합니다.


하지만 그래도 우이령구간은 "지난 40년간 출입이 통제되었던 지역으로 서울에서는 보기 드물게 자연 생태계 보전이 우수"한 곳이고, 쉽게 가볼 수 없는 곳이므로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더 가보고 싶습니다. 특히 꽃이 필렵에는 꽤 멋지지 않을까 싶네요.

그런데... 우이령 구간이후 북한산성입구로 연결된 충의길 구간과 효자길 구간은 완전 실망이었습니다. 걷기 좋은 길이 아니라, 걷기 싫은 길로 이름을 붙여야 할 만큼 거의 모든 구간이 대로변을 따라 만들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산 기슭쪽에 군부대들이 자리를 잡아서 길을 만들기 힘들었기 때문이겠지만, 차라리 둘레길이란 이름에 손상이 가더라도 그 구간은 빼야하지 않았겠나 싶었습니다. 

이 날의 지오캐싱 성적은 21개를 찾고 4개를 숨겼습니다. 하지만, 거의 15 km 가까이 걸었다는 것이 더 큰 성과겠죠. 아직도 지리산을 종주할 수 있을만큼의 체력은 까마득하지만, 그래도 다리힘이 조금씩 느는 것 같아서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ㅎㅎㅎ

민, 푸른하늘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bears.tistory.com BlogIcon sybears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 15Km 정도면 정말 딱 '적당하다'고 할만한 것 같습니다. 지리산 종주를 계획하고 계시나보네요. 제가 어렸을 적에 어쩌다 했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했었나 싶습니다. 저도 살도 빼고 운동도 꾸준히 해서 다시 도전해볼 생각은 있는데, 쉽지는 않네요 ㅎ.

    2011.03.30 11:50 신고
  2. bundo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우연히 여기까지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여러가지로 구미가 당기는 게임이네요.
    혹 이번 주말 제가 함께할 수 있을까요???

    2011.03.30 16:07 신고
    •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드론의 미래가 궁금한 푸른하늘이  수정/삭제

      우이령에 가는 걸 말씀하는 것이라면 이번주는 갈 생각이 없구요,
      지오캐싱을 말슴하시는 것이라면, 일요일에 북한산 둘레길 솔샘길/흰구름길 쪽 그러니까 남동쪽 부분을 가볼까 생각중입니다. 괜찮으시다면 함께 가셔도 됩니다.

      하지만... 일단 제 생각에는 bundo 님 주변에 있는 캐시를 먼저 찾아보시는 게 어떨까.. 하고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직접 해봐서 좀 감을 잡으신 뒤 함께하면 더 즐거울 것 같거든요.

      그리고... 캐싱하러 나가시기 전에 http://mygeocaching.tistory.com 에서 지오캐싱 소개, 초보자를 위한 지오캐시 가이드 등을 먼저 읽어보시면 도움이 되실 겁니다.

      2011.03.30 16:32 신고

BLOG main image
드론과 지도
드론이 세상을 바꾸고 있습니다.드론의 활용처가 계속 넓어지고 있고, 글로벌 기업들의 참여가 많아지고 있으며, 새로운 기술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드론 산업은 일부 기업을 제외하면 중국에서 생산된 드론을 가져다가 조립하는 수준이 대부분입니다. 드론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데이터처리가 복합된 기술입니다. 어떤 기술들을 어떻게 조합할지에 성패가 달렸죠. 5년뒤 10년뒤에 이 블로그엔 어떤 글이 적힐까요? 그것이 궁금합니다.
by 푸른하늘이
Profile for bluesky61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전체보기 (1557)
구글어스 (829)
측량/GPS/GIS (215)
사진 (96)
드론/쿼드콥터 (239)
지오캐싱 (47)
기타 (130)
  • 4,226,344
  • 573956
TNM Media textcube get rss

드론과 지도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푸른하늘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