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을 푸는 방법 - Lesson 1 : 전략

지오캐싱 2012.02.21 23:04 Posted by 드론의 미래가 궁금한 푸른하늘이

저는 퍼즐을 좋아합니다. 제가 기억하는 한 처음부터 퍼즐 애호가였습니다. 집안에도 차안에도 컴퓨터 가방속에도 사무실에도, 어떤 곳에도 퍼즐책이 널려 있습니다. 

저는 퍼즐 캐시가 일반 캐시에 비해 2배로 재미있다고 생각합니다. 찾는 것을 발견했을 때의 기쁨을 두번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진짜 좌표를 알아냈을 때 한번, 두번째는 캐시통을 찾아냈을 때 한번

불행히도, 저는 많은 지오캐셔들이 퍼즐캐시를 멀리하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그냥 싫어하기도 하지만, 퍼즐을 어떻게 푸는지 알고 싶지 않다고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두려워하실 필요 없습니다. 퍼즐이라는 괴물을 물리치고 싶으시다면 이 시리즈가 바로 당신을 위한 것입니다.

제가 퍼즐을 좋아한다고 해서 전문가라는 뜻은 아닙니다. 제 퍼즐책엔 풀지 못한 페이지가 더 많습니다. 하지만, 제 경험을 지오캐싱 동호인들과 나누고자 합니다.  

이 시리즈중 첫 9개의 퍼즐은 퍼즐 해결 능력을 키워주는 용도입니다. 한개의 퍼즐에는 특정한 기술에 관한 설명과, 그 기술을 사용하는 예, 그리고 그 기술을 적용해볼 수 있는 연습문제와 지오캐시가 있습니다. 배우고 연습문제를 풀면 지오캐시를 찾을 수 있습니다.

각각의 캐시에는 마지막 10번째 퍼즐을 풀수 있는 단서가 담겨 있습니다. 나중을 위해  그 단서를 기록하십시오. 종이와 연필도 무방하고 사진을 찍어두셔도 됩니다. 물론 돌맹이에 끌과 망치로 새기셔도 됩니다. :)

좋습니다. 너무 떠들었죠. 시작해 보십시다.

Lesson 1 : 전략


퍼즐과 마주했을 때에는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일반적인 전략을 사용하여 분석을 합니다.

1. 먼저 목표를 세워라.


이것은 스티븐 코비의 "성공하는 사람들의 일곱가지 습관"중에 나오는 글입니다. 간단히 말해, 뭔가를 찾기 전에 먼저 어떠한 결과를 기대하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어떤 좌표에 레귤러급 캐시가 있다고 합시다. 그 이야기를 듣자마자 캐시가 대충 어떠할 지 머리에 그려질테고, 어떤 곳을 찾아야할지 그려질 것입니다. 만약 탄약통이 아닌 나노캡슐이라고 한다면 아주 다른 방법으로 접근하게 될 것입니다.

퍼즐도 이와 비슷합니다. 캐시 설명에는 일반적으로 어떠한 답이 나올지 힌트를 주게 됩니다. 퍼즐의 해답은 아마도 거의 대부분 좌표일 것이므로, 좌표가 어떠한 형식으로 표현되었을지 주의깊게 살펴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 북위는 7개의 수, 동경은 8개의 수로 구성됩니다. 따라서 캐시설명속에 무엇인가가 7개, 8개로 쌍을 이룬다면 좌표일 가능성이 높다는 힌트가 될 것입니다. 5개/5개가 쌍을 이룬다면 분(min), 3개/3개가 쌍을 이룬다면 소숫점 이하의 숫자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2.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잘 살펴라.


먼저 가장 기본적인 사실을 나열합니다. 자신이 세운 가정, 편견 등에 한계를 지으면 안됩니다. 주어진 사실을 나열하고, 자신이 세운 가정과 분리합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은 문제를 생각해 보겠습니다.

    [10그루의 나무가 있다. 5개의 열에 각각 4개씩 배치하라]

5 열에 4개씩 배치하려면 총 20개가 필요하니 이것은 불가능한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어떻게 배치하라는 제한 조건이 하나도 없습니다. 사실 이렇게 배치하는 방법은 총 6가지나 존재합니다.

퍼즐 제작자는 당신이 알고 있는 것과 가정하는 것의 차이를 교묘하게 이용합니다. 당신이 내린 결론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확실하지 않는 한, 성급히 결론을 내리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3. 패턴을 찾아라.


많은 퍼즐들이 패턴 정보를 이용합니다. 이 패턴을 알아내는 것이 퍼즐 해결의 열쇠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은 정보가 주어졌다고 생각해보겠습니다.

    초록-0   노랑-1   빨강-3   보라-4   파랑-4   주황-7   남색-7 

여기에서 나타난 색이 무지개색임을 알아채신 분도 계실 겁니다. 무지개도 패턴입니다. 이 색들을 무지개색 순으로 재배치하면 3710474가 되고, 즉 N 37 10.474 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주어진 정보 중에서 일정한 공통점이 보인다면 그것이 아주 중요할 수 있습니다. 무지개색과 같이 순서가 있는 정보도 있고, 프로야구단과 같이 순서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주어진 정보중 일부를 그룹으로 묶을 수 있다거나, 논리적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해서 반드시 퍼즐과 관계있다는 것은 아닙니다. 어떤 게 관계가 있는지, 어떤 것은 관계가 없는지를 알아내는 방법은 없습니다. 좋은 퍼즐 제작자는 여러분으로 하여금 그러한 것을 끊임없이 고민하게 만듭니다. 중요한 것과 아닌것을 알아내는 방법은 그냥 단순히 테스트해보는 수 밖에 없습니다.

4. 세련된 추측


경우에 따라서는 이런 저런 모든 가능성을 테스트해보고도 퍼즐이 풀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때 바로 세련된 추측(Educated Guess)이 필요합니다.

세련된 추측을 좀더 정식으로 표현하자면 과학적 방법이라고 합니다. 한가지 가정을 하고 그것이 맞는지를 테스트해봅니다. 맞다면 그것을 지식기반에 추가합니다. 만약 아니라면 싸그리 지워버리고 원래 그 가정을 했던 지점으로 되돌아 가서 새로운 가정을 합니다.

미로를 푼다고 생각해 봅시다. 어디가 시작인지 끝인지는 알지만 어떤 길을 가야하는지는 모르는 상태입니다. 일단 시작점에서 어떤 길을 택해서 갈림길이 나타날 때까지 갑니다. 2가지 또는 3가지 길 중에서 어디로 가야 할까요? 현 시점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길이나 택해 가는 것입니다. 만약 막다른 곳에 달하면 다시 갈림길로 돌아와 다른 길을 택합니다. 

이처럼 어떤 가정을 해서 문제를 풀어나가다가 "갈림길"을 만나면 새로운 가정을 합니다. 계속 풀어가다가 틀린 것이 확실하다면 다시 돌아와서 다른 방법을 적용해야 합니다. 이때 어떤 갈림길인지 잘 기억해 둬서 되돌릴 수 있어야 합니다.

비디오게임을 하다보면 중간중간 게임을 저장하면서 게임을 진행하게 됩니다. 게임이 망가지면 저장된 지점에서 다시 시작할 수 있습니다.

5. 스위치를 찾아라.


1995년 엔드류 와일즈는 수학 역사상 가장 유명한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를 증명하였다. 그가 7년간 칩거끝에 성공한 증명은 매우 길고 복잡하다. 그는 이 과정을 다음과 같이 표현하였다.

한밤중에 모든 불이 다 꺼져 있는 어떤 큰 집에 있다고 생각해 봅시다. 방을 천천히 돌아보면서 손끝으로 어떤 물체가 있는지 느껴보고, 어떤 것이 어떻게 연관이 있는지 천천히 깨닫게 됩니다. 결국 벽을 찾아내고, 스위치를 찾아 불을 켭니다. 갑자기 모든 것이 확실히 보입니다. 이제 다음 방으로 이동하여 다시 처음과 같은 과정을 반복합니다. 이렇게 계속 반복을 하면 온 집을 밝힐 수 있죠.

방이 한개짜리 퍼즐도 있지만, 어떤 퍼즐은 이처럼 여러개의 방이 있는 큰 집과 같습니다. 방의 크기도 다르고 들어있는 물체도 다릅니다. 하지만, 전형적으로 하나의 키가 존재합니다. 온 방을 밝힐 수 있는 스위치입니다. 퍼즐을 푼다는 것은 바로 그 키를 찾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여러분은 다음과 같은 문자열을 이해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0x1A 0xC 0x159 / 0x50 0x36 0x141 

하지만, 0x가 16진수를 의미한다는 것을 알게되면 이것을 해독하는 것은 매우 간단합니다.  26 12 345 / 80 54 321  즉,  "N 26 12.345 W 80 54.321" 가 되는 것입니다.

=====
이 글은 ePeterso2 씨가 설치한 퍼즐 캐시 Puzzle Solving 101 - Lesson 1: Strategy 에 들어 있는 내용을 번역한 것입니다. 제가 설치한 퍼즐을 푸는 데도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드론과 지도
드론이 세상을 바꾸고 있습니다.드론의 활용처가 계속 넓어지고 있고, 글로벌 기업들의 참여가 많아지고 있으며, 새로운 기술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드론 산업은 일부 기업을 제외하면 중국에서 생산된 드론을 가져다가 조립하는 수준이 대부분입니다. 드론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데이터처리가 복합된 기술입니다. 어떤 기술들을 어떻게 조합할지에 성패가 달렸죠. 5년뒤 10년뒤에 이 블로그엔 어떤 글이 적힐까요? 그것이 궁금합니다.
by 푸른하늘이
Profile for bluesky61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전체보기 (1549)
구글어스 (829)
측량/GPS/GIS (215)
사진 (96)
드론/쿼드콥터 (239)
지오캐싱 (47)
기타 (122)
  • 4,163,044
  • 170966
TNM Media textcube get rss

드론과 지도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푸른하늘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