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29일 관악산 지오캐싱

지오캐싱 2014.12.07 21:52 Posted by 드론의 미래가 궁금한 푸른하늘이

지난주에 관악산으로 지오캐싱을 다녀왔습니다. (이번주는 너무 추워서 생략... ㅎ) 


요즘은 거의 매주 한번씩 지오캐싱을 나가기 때문에 거의 캐싱기를 남기지 않지만, 이번에는 꼭 남기고 싶었습니다. 의미있는 캐시를 몇개 찾았기 때문입니다.


먼저 경로. 케이블카 능선.... 그러니까 관악산에 있는 기상대/이동통신기지국용 케이블카가 설치된 능선쪽으로 올라갔습니다. 내려올 때는 가장 잘 정비된 등산로를 따라 내려왔고요. 


아래는 케이블카 능선의 모습입니다. 



아래는 지오캐시의 위치를 표시한 그림입니다. 이 그림에서 네모난 박스로 만들어 둔 것은 제가 꼭 찾고 싶었던 캐시들입니다. 나중에 자세히 말씀 드리겠습니다.



이쪽은 제가 몇년 전에 다녀왔던 곳입니다. 두 어번쯤 지나갔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예전에 찾았던 캐시들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K-One 님께서 10개 정도를 새로 설치해주셔서 새롭게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K-One님이 설치해주신 캐시는 다음과 같습니다.


KwanAkSan Cable Car Trail #1


이중 들여쓰기한 두개는 몇달 전 설치한 캐시입니다. 나머지 10개는 11월 23일, 그러니까 저와 Winny Lee 님이 찾아가기 일주일 전에 설치한 캐시로, 그간 아무도 찾지를 않아 저희가 FTF(First the Find)를 했네요. 아무튼 이렇게 코스를 꽉 채워서 설치해주신 K-One님께 감사드립니다. 기타 Winny Lee 님, dts113님, 그리고 bluejay99 님께서도 하나씩 설치해주셨네요. 


====

일반캐시

Kwanaksan_2


이 캐시야 말로 오래전부터 찾고 싶었던 캐시입니다. 2004년에 설치된 캐시로 우리나라에서 4번째로 오래된 캐시거든요. 아래는 우리나라에서 오래된 순서로 20번째까지 캐시를 나열한 겁니다. 이중에서 노란 표시는 제가 찾은 것이구요, 초록색은 제 캐시입니다. 물론 제가 설치한 게 아니라, 다른 분이 설치한 것을 양도받은 것이죠.



이 캐시는 예전에도 한번 찾으려고 시도를 했었습니다. 2011년 6월의 로그를 보면 피곤해서 많이 뒤져보지 못했다는 내용이 있네요. 사실 이번에도 저 혼자였으면 찾기 힘들었을 것 같았습니다. 저는 낭떠러지가 있는 바위쪽 가까이 혹은 바위 한단 아래에 내려가서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었는데, 캐시가 숨겨진 곳은 좀 더 위쪽으로 잡목이 있는 곳이었으니까요. 


이번에도 찾기 힘들어 그만 가자고 까지 말했었는데, 좀 더 찾아보니 (사실은 Winny Lee님께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미스테리 캐시

MISSION GEOCACHING


이 캐시는 ? 표가 있어서 미스테리(퍼즐) 캐시이지만, 사실은 멀티캐시입니다. 첫번째 위치에는 다음번 최종 위치의 좌표가 있어, 이를 사용해 두번째 위치를 찾아가야 하는 것이죠. 


이 캐시는 예전에 왔을 때는 시도하지도 않았습니다. 예전에 왔을 때는 서울대학교 쪽에서 넘어왔는데, 이 캐시의 두번째 위치는 한참 높은 곳에 있어서 다시 되돌아가야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다행히 이번에는 과천쪽에서 올라갔으니 반드시 찾았어야 했습니다.


이 캐시도 상당히 오래된 캐시입니다. 2005년에 설치된, 우리나라에서 12번째로 오래된 캐시입니다. 아래는 첫번째 위치입니다. 꽤 오래되었음에도 캐시가 깨끗하게 잘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물론 다른 분들이 유지보수 해줬을 수도 있구요.



최종 위치는 연주사보다 높은 곳에 있었습니다. 데크가 최근에 설치되어서 혹시나 캐시가 훼손되었을 수도 있겠다 싶었는데, 잘 있더군요. 역시나 락앤락 밀폐용기가 최고인 듯 합니다. 벌써 10년이나 된 캐시인데도, 내용물은 완전히 깨끗했습니다.



일반캐시

Spanning the Gap


이 캐시는 2007년에 설치된 캐시입니다. 이 캐시도 예전에 찾으려다 못찾은 캐시였습니다. 아래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2009년에 찾고 나서 제가 처음 찾았습니다. 무려 5년만에 찾은 것이죠.



사실 이 캐시도 저 혼자였다면 절대 찾을 수 없었을 겁니다. 다리 밑에는 마이크로 캐시(필름통 크기)를 숨길만한 곳이 너무나도 많기 때문입니다. 힌트에는 아주 낮은 곳이라고 되어 있어서 더군다나 힘들었겠죠. 다만 이 캐시도 Winny Lee 님이 예전에 찾았던 캐시라서... 겨우겨우 찾을 수 있었네요. 


====

아래는 사진 몇장... 전체 앨범은 Google+ 앨범을 보시면 됩니다.





머... 이 정도로 마칩니다. 어제 오늘 기온이 -10도 정도로 떨어지고 눈까지 오다보니 캐싱을 못나갔습니다. 빨리 겨울이 지나가면 좋겠네요.


민, 푸른하늘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드론과 지도
드론이 세상을 바꾸고 있습니다.드론의 활용처가 계속 넓어지고 있고, 글로벌 기업들의 참여가 많아지고 있으며, 새로운 기술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드론 산업은 일부 기업을 제외하면 중국에서 생산된 드론을 가져다가 조립하는 수준이 대부분입니다. 드론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데이터처리가 복합된 기술입니다. 어떤 기술들을 어떻게 조합할지에 성패가 달렸죠. 5년뒤 10년뒤에 이 블로그엔 어떤 글이 적힐까요? 그것이 궁금합니다.
by 푸른하늘이
Profile for bluesky61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전체보기 (1546)
구글어스 (829)
측량/GPS/GIS (215)
사진 (96)
드론/쿼드콥터 (237)
지오캐싱 (47)
기타 (121)
  • 4,063,559
  • 815895
TNM Media textcube get rss

드론과 지도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푸른하늘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