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사에서 작년부터 현실세계를 그대로 모사하는 미러월드(Mirror World)와, 세컨드라이프와 같이 상상속의 세계를 만드는 가상세계(Virtual World)를 혼합한, 새로운 개념의 3D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런 저런 경로로 직간접적으로 들어왔지만, 그동안 S 사 분들이 원하지 않았고, 또 뚜렷한 성과품도 없어서 언급을 자제해 왔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서울시 전역을 완전 자동으로 3D 모델로 제작하고 이를 공개한다고 합니다.

아래가 이번에 S 사에서 제작한 3D 모델입니다. 클릭해 보면 큰 그림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11월 5일 대전에서 열리는 국방신기술소개회(방위산업청 주관)에서 발표를 한다는데,  자세한 일정과 내용은 아래의 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S 사에서는 "분산처리 기법을 활용한 준 실시간 전자동 3차원 도시모형 생성기술"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하는데, 다른 회사들이 발표 혹은 전시하는 것들도 재미있는 것들이 있네요.


이번에 S 사에서 개발한 3D 모델은 수직 항공사진을 사용하였습니다. 다음 스카이뷰를 촬영할 때 사용한 울트라캠이라는 장비로 촬영했다고 하네요. 건물 옆면 텍스처를 입히는데는 원래 경사사진이 좋지만, 항공사진의 가장자리 부분을 사용하면 어느 정도는 건물 옆면의 텍스처를 입힐 수 있습니다. 대신 더 많이 날라야 하지만요. 경사사진 촬영장비인 픽토메트리(Pictometry)를 보유하고 있는 중앙항업과는 협상이 잘 안되었다는 모양입니다.

어쨌든 항공사진을 사용하여 서울시 전역의 정사사진과, 높이(DEM) 그리고 80만 동의 건물에 대한 3D 모델까지 모두 자동으로 처리했는데 약 두 달 정도 소요되었다고 합니다. 지상 기준점은 사용하지 않았는데, 위치 정확도를 정확히 체크해 보지는 않았지만, 상대적인 위치는 1픽셀 이내로 매우 정확하다는 이야기들 다른 분으로부터 들었습니다.

아래는 제가 담당자로부터 받은 파워포인트 파일중 일부분을 보여드리는 것입니다. 입력자료에 레이저(LIDAR)가 있다는 것. 그리고 준실시간 분산처리... 라는 말이 눈에 띄네요.


====
이러한 3D 모델 제작기술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3D 모델 제작 기술과 거의 유사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3D 도시 비교라는 글을 읽어보시면 됩니다만, 마이크로소프트는 기본적으로 모든 가용한 자료를 모두 사용해서 완전 자동으로 3D 모델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제가 예전에 소개시켜 드린 C3 Technologies에서도 경사사진을 사용하여 3D 모델을 자동 생성합니다. 면적 30만 평방, 인구 20만의 도시를 3일만에 처리할 수 있다고 하죠.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건물 경계선이 무너지는 등 3D 모델이 완벽하지 않습니다.

또... 새한 항업에서는 PLW Modelworks라는 소프트웨어를 도입하여 반자동 방식으로 서울시 3D 모델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직접 작업하기 때문에 비용은 상대적으로 많이 들지만, 품질 자체는 정말 뛰어납니다.

그런데, 제 생각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은 아주 세밀한 부분까지 정교한 모델을, 그것도 자동으로 생성한다는 점에서 다른 기술에 비해 매우 뛰어나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S 사에서 개발 한 자동처리기술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정확히 확인해 보지는 못했지만, 제가 들은 바에 따르면 상당히 근접한 수준이라고 하니 아주 기대가 됩니다.

====
이번 S 사의 기술 공개는 제가 언급한 포털 지도 전쟁에 또 다른 한가지 변수가 등장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네이버와 다음에서는 전국 항공사진을 깔고 각각 공중/지상의 파노라마 사진으로 창과 방패 삼아 치열한 싸움을 벌이고 있었는데 갑자기 그 옆에서 총으로 무장한 침입자가 등장했다... 이런 느낌이죠.

물론 S 사는 포털이 아니기 때문에 다음지도와 네이버지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적어도 SK M&C의 도로지도, SK Communications의 싸이월드 지도를 모두 통합하기 전까지는요. 그리고 솔직히 인터넷 사업이 콘텐츠가 훌륭하다고 하루아침에 향방이 바뀌는 일은 없으니, 포털의 역학관계는 크게 영향을 받지 않겠죠.

그래도... 네이버와 다음은 3차원 서비스에 대해 다시한번 심각하게 고려하기 시작할테고... 3D 모델 제작기술을 가진 업체들은 긴장할테고... 대규모 투자를 생각했었던 국토해양부에서는 새롭게 사업전반을 재구성해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래서라도... 이번 목요일에 대전에 꼭 내려가 보고 싶은데... 저는 목요일 아침까지 출장이라서 저는 가보기 힘들 것 같습니다. 정말 아쉽네요... ㅠㅠ

민, 푸른하늘

ps. 회사명을 삭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아 "S 사"로 고쳤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공개되기 시작하나 보네요... 저희 공중 장비 촬영을 빨리 끝내서 한번 같이 해보고 싶은데...
    다리 좀 놔주세요. ^^

    2009.11.04 13:38 신고
  2. Favicon of http://3d-vision.kr/ BlogIcon 매니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만들어진 가상월드를 들어가보고 싶어요. 재미있을듯.
    아~~ 기다려지네요. 3D 만세!!

    2009.11.04 23:16 신고
  3. 장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술소개회에 다녀왔습니다. 직접보니 품질이 매우 좋아 보입니다. 건물의 후면까지 텍스처 처리가 잘 되어 있고, 바닥영상에 건물의 옆면이 완전제거되어 True OrthorPhoto 란 이름에 맞는 데이터인 듯 합니다. 건물등의 메쉬도 적절한 포인트로 효과적으로 구성되어 있더군요.
    이런 작업들이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는 완전 자동으로 처리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메쉬의 품질이 너무 좋아서 과연 손이 안간 것인지 의심이 좀 들기도 합니다.
    제가 본 LiDar 자료는 노이즈들이 좀 있어서 그처럼 완벽한 처리가 힘들던데...
    심지어 발표하신 분은 Lidar의 언급은 빼시고 항공사진의 시차차를 이용해 모델을 만든다고 하셔서
    과연... 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2009.11.05 16:08 신고
    •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이  수정/삭제

      흠... 너무 좋아서 손이 안간건지 의심스러울 정도라니... 제가 직접 한번 봤어야 하는데... 쩝...
      Lidar 자료는 그다지 많이 사용되지 않았다고 하네요~~ 대부분 항공사진만 사용해서 처리했다고...

      2009.11.05 18:45 신고
    • Sunny  수정/삭제

      적당한 거리를 두고 보면 상당히 퀄리티가 있을거예요. 단, 건물 가까이 아이레벨 수준으로 보려고 건물에 가까이 접근을 하면 뭉개지는 현상이 발생할 것이고요. 10m의 정확도라는 것은 건물의 위치나 모델링된 형태가 정확하다는 의미이지 택스쳐가 디테일하지는 않을 겁니다.건물 가까이 붙어서 건물안으로의 진입을 하는 비지니스는 소화하기에는 이미지 보정등의 수작업이 상당히 필요한... 즉, 궁극적으로 메타버스 또는 차세대 웹3.0(?)의 개념은 아닌듯 보입니다. 라이더데이터는 항공사진보다 상당히 디테일한 결과물을 내지만 변수가 많죠.(예를들면 건물의 반사데이터가 유리라거나 날씨, 또는 주변 오브젝트들의 영향에 따라서 정확도가 떨어진다든가의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상품화 할만한 쓸만한 라이더데이터를 얻으려면 엄청난 비용이 발생할 거예요.)

      2011.04.07 17:40 신고
  4. 행복한광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C3와 같은 자동영상의 경우 밀집된 빌딩숲의 건물의 하단부분에 대한 해상도가 낮고 자동영상처리
    기법만으로는 처리가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일정높이에서 바라본 조망은 아주 섬셍하지만 건물의 하단부분의 줌인시 화면이 깨지거나 노이즈가 생기거나 화질이 떨어지는걸루 알고 있는데, C&C의 영상은 어떻했는지 궁굼하네요. 그리고 전 자동이란 의미가 항공영상만으로 이뤄진 것인지 아니면 모델텍스처링만 자동으로 처리했다는 것인지도 궁굼하고 항공경사영상,라이다,스트리트뷰의 사진이 조합이 되어야 완벽한 3차원영상을 만들수 있는걸루 알고 있는데 이 세가지를 자동영상화 한다는 것인지 궁굼합니다. 그리고 자동영상의 경우 통으로 통으로 처리되기 때문에 각 건물등에 대한 정보를 입력할 수 없고 하나의 이미지로 처리되는데 C&C는 건물 속성정보를 개별적으로 입력이 가능한 GIS DATA 기반 인지요? 아니면 자동영상을 볼 수 있는 모델링 수준의 뷰어인지요 궁굼합니다..혹시 다녀오신분 또는 아시는분 계시면 저의 우문에? 답을 부탁드립니다..^^;;

    2009.11.06 09:33 신고
  5. 행복한광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사님 저도 좀 껴주시면 안될까요..^^;; 너무 궁굼해서요..^^;;

    2009.11.06 09:59 신고
    •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이  수정/삭제

      제가 SK C&C 담당자에게 공개적으로 발표를 하면 어떻겠느냐.. 특히 블로거 간담회는 어떻느냐고 말했는데, 부담스러워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업무상 만나는 것이라, 같이 모실 수 없네요. 죄송합니다~~

      2009.11.06 16:02 신고
  6. 행복한광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말씀드려 본 것인데 진지하게 검토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하지만 진짱 궁굼하네요..ㅎ
    다녀오셔서 멋진 글 남겨주실거죠..?
    잘 다녀오세요..!

    2009.11.09 09:08 신고
    •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이  수정/삭제

      나중에... 모임한번 주선해 보겠습니다~~ 제가 나눈 이야기는 지금은 말씀드리기가 힘드네요. 대신 어떤 품질인지는 나중에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09.11.10 09:37 신고
  7. 공부쟁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제 한국의 3D 건물 모델링 기술도 구글어스나 MS 버추얼어스에 근접해 있는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저는 외국에서 이쪽 분야쪽으로 공부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제가 생각하기엔 LIDAR 데이터가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되는데요. 그 이유인 즉슨 건물 모델링의 자동이라함음 Photogrammetry에서 사용되는 스테레오영상을 이용하여 사람이 디지타이징한것이 아닌 라이다 순수 포인트로만로 건물을 재구성하였다고 봅니다. 그런 라이다로 건물의 단순하지 않은 지붕또한 Roof segmentation기술을 이용하여 Patch별로 나누면 모델링 가능걸로 알고 있습니다. 영상은 주로 퍼사이드 텍스처 맵핑이나 DEM 위에 오버렙하는 것에만 쓰여졌다고 생각하구요. 그리고 아직 GIS기반의 데이터로 보긴 힘든것이 아직까지 건물 모델링에만 초점을 둔 기술이라 봅니다.

    2009.11.12 09:47 신고
    •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이  수정/삭제

      흠... 그런데 SK C&C에서 개발한 기술은 라이다는 거의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라이다도 나름대로, 항공사진도 나름대로의 장점이 있죠. 어떻게 조화시켜 사용하는지가 중요할겁니다.

      2009.11.12 11:32 신고
    • 행복한광부  수정/삭제

      공부쟁이님 : 지붕의 경우 Roof Segmentation기술을 이용하여 Patch별로 나누어 모델링 한다고 하셨는데 좀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실 수 없을까요?
      그리고
      푸른하늘님 : 위의 공부쟁이님이 말씀하신데로 아직 GIS기반의 데이터로 보긴 힘든 단계인가요?

      2009.11.17 17:26 신고
    •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이  수정/삭제

      공부쟁이님이 SK C&C의 기술을 잘 모르셔서... 라이다를 이용한 것으로 생각하시는 바람에...

      하여튼... SK C&C의 자료를 입수했으니 조만간 정리되는 대로 보여드리겠습니다.

      2009.11.18 09:18 신고
  8. Favicon of http://blog.daum.net/maru1128 BlogIcon 마루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SK C&C의 이번 프로젝트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학생입니다.
    한가지 궁금한 점이 SK C&C는 네이버와 달리 B2B를 하는 기업인데 이러한 3D모델링 제작이 어떻게 SK C&C의 비지니스와 연관되어 활용이 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어떤 사업을 위해 SK C&C가 이러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지를 알고 싶습니다.^^답변 부탁드릴게요

    2009.11.29 00:30 신고
    •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이  수정/삭제

      흠.... 제가 답할 내용은 아닌 듯 싶은데... 결국엔 3D 미러월드를 이용한 가상 쇼핑이나,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검색 등등... 여러가지가 있겠죠.

      2009.12.01 00:01 신고
    • Sunny  수정/삭제

      일단, 저 프로젝트는 아이레벨수준이 아니라 디테일한 3D 멥입니다. 기존의 2D data를 3D로 보다 입체적으로 구현한 map이죠. 저기에 GIS data를 인식을 시켜야 비로써 하드웨어와 그것을 운영할 소프트웨어가 준비가 되는 것 입니다. 때문에 B2C사업을 하는 사업자에게 저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 이외에는 직접적인 B2C 모델을 찾는 것은 쉽지는 않을 것이고요. 앞으로의 행보를 지켜봐야겠지만 당장은 구글멥이나 다음스트리트뷰 정도의 이미지검색정도로 사용되는 것(물론 무거워서 이것도 채크를 해봐야겠으나...) 사업화는 몰라도 솔루션은 남는다. 즉 솔루션 자체가 자산이다라는 생각이 강할 것이므로... 앞으로의 사업방향에 따라 상당히 변수가 많은 뭐.. 그렇게 생각합니다. 여튼 모델링된 데이터를 뽑는 것이 프로젝트의 종착인지 또는, 저 데이터안에 좌표데이터를 심어서 GIS관련 컨탠츠들을 탑재 할 수 있도록 작업이 되었는지에 따라서 프로젝트의 방향성이 결정될듯 합니다. 현재는 모델링된 데이터에 집중을 하고 GIS data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언급이 안되는 것으로 봐서... 글쎄요.. 프로젝트의 목적이 무엇인지 꽤 궁금하네요.

      2011.04.07 17:43 신고

◀ Prev 1  ... 416 417 418 419 420 421 422 423 424  ... 1514  Next ▶
BLOG main image
Web2.0과 인터넷지도
저는 구글어스를 보자 엄청난 충격을 받았습니다. 전통적으로 지도는 국가에서 제작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웹과 구글이 그 생각을 완전히 깨 버린 겁니다. 지금은 MS까지 전세계의 3차원 지도를 서비스하겠다고 나서고 있는데,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by 푸른하늘이
Profile for bluesky61

달력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전체보기 (1514)
구글어스 (829)
측량/GPS/GIS (215)
사진 (96)
드론/쿼드콥터 (203)
지오캐싱 (49)
기타 (121)
  • 3,914,242
  • 3681,044
TNM Media textcube get rss

Web2.0과 인터넷지도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푸른하늘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